Home > 특예/변이

특예/변이

특예/변이

- 부악과 산반 -
[부악(富嶽)]은 1980년대에 등장하여, 일약 인기품종으로 되었습니다. 형제와의 실생이 많이 생겨, 무늬가 좋은 놈, 더 좋은 녀석, 잎이 넓은 녀석, 더 넓은 녀석, 당시는 수집 의욕이 매우 높았습니다. 그 후는 더욱 대형에서 청축, 그리고 복륜의 개체도 등장하여 인기는 더욱 가열되었습니다.
 
[대납언(大納言)], [부용금(芙蓉錦)], [청축부악(靑軸富嶽)], [비천(飛天)], [부도금(敷島錦)], [금의예(錦之譽], [금의어기(錦之御旗)], [능삼채계(綾三彩系)] 등등, 각양각색의 품종과의 교배를 반복하면서, 그 품종 수와 개체 수는 증가해왔습니다.
 
그러나 언젠가부터, 도대체 수가 얼마나 더 있다는 것일까? [부악] 계통의 명감을 따로 만들어야 한다는 비아냥거리는 목소리 등, 의심의 분위기가 감돌아, 수집의 열기가 식으면서 가격은 하락 일로를 걸었습니다. 이런 이야기를 하면 마치 [부악]이 나쁜 것처럼 생각할지도 모릅니다.
 
그러나 이 품종에는 아무런 죄도 없습니다. 공적을 가린다면, 아름다운 무늬를 간편하게 즐기게 해 준 것과 대량생산이 가능한 실생에 관하여 우리에게 여러 가지 의미로 좋은 경험을 시켜준 것이겠지요. 따라서 [부악]의 경우에서 좋은 교훈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.
 
부귀란 만을 보고 있으면 이해하기 어렵습니다만, 식물 전체를 둘러보면 각양각색의 원예식물로서 교배 육종이 이루어지고 있으며, 이를 참고하면 실생으로 양산할 수 있을지는 비교적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. 여태까지는, 실생으로 눈앞에 대량의 모종이 처음으로 생겨 갈팡질팡 허둥댈 뿐이었습니다.
 
앞으로는 실생에 의한 복제(Copy), 또는 대량양산이 필요할지 아닐지를 미리 판단하여, 냉정한 평가를 해 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. 실생을 싫어하는 사람이나 두려워하는 사람도 있습니다만, 그것은 실태를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생기는 감각이 아닐까 생각됩니다. 그리고 상상해 보세요, 현재 있는 실생 품종이 모두 존재하지 않는 세상을. 제대로 이해한다면, 이 시대만이 누릴 수 있는 가능한 방법이 아닐까요.(多仁. 참조 : 전승과 진화의 미)
 




공통정보입니다.

 

오늘 본 상품
  •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.

난원 이용안내

010-3022-1530

010-2642-6789

02-2093-3525

  • open. am 9:00 - pm 06:00
  • 주말 및 공휴일은 전화 후 방문해주세요.

공지사항

자유게시판

판매원 : (주)컴투프리테크.

대표 : 이임곤,배신석

나야풍란원 : 인천광역시 남동구 도림동 406-2


연락처 : 010-3022-1530, 010-2642-6789, 02-2093-3525

개인정보관리 책임자 : 신승현(nayapung@naver.com)


본사 :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83 (염창동,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) A-1004호


사업자등록번호 : 109-86-17461

통신판매신고번호 : 제2010-서울강서-0073호